아발론 폐허에서




기사단들이 머무르던 주거지의 흔적에서 봉인 이전의 영광스러웠던 과거를 떠올리는 톨비쉬와

지나가다 그의 기척을 발견하고 등뒤에서 말없이 위로해주는 밀레가 보고싶다... 톨비쉬 npc내놔라 데브야..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